ACLU는 국경 순찰대에 시크교도

ACLU는 국경 순찰대에 시크교도 남성의 터번을 벗기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American Civil Liberties는 이번 주에 국경 순찰대 요원들이 시크교도를 강제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발표했습니다.

아리조나 주 유마에서 옹호자들에 의해 50회 이상 보고된 관행이 이주민들이 터번을 벗도록 했습니다.

“CBP의 행동은 망명을 위해 집을 떠나는 시크교 이민자들을 모욕합니다.”

카지노 제작 ACLU Arizona 커뮤니케이션 이사인 Marcela Taracena는 말했습니다. “그것은 가장 지독한 것 중 하나일 뿐입니다.

ACLU는 국경

이 기관의 이민자 개인 재산 처분이 미국에서 보호를 원하는 모든 이민자들에게 비인간적인 경험을 만드는 방법에 대한 예입니다.”

ACLU는 국경

미국 관세국경보호청은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크리스 매그너스 커미셔너는

워싱턴 포스트는 수요일에 그가 혐의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내부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우리의 기대는 CBP 직원들이 우리가

ACLU는 서한에서 CBP가 이민자의 종교 자유와 기관의 권리를 침해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차별 금지 정책, 망명 신청자로부터 종교적 모자를 빼앗아 절대 반환하지 않습니다.

서한은 국경 순찰 과정에서 히잡이 벗겨진 무슬림 여성들에 의해 유사한 보고가 있었다고 기록했다.

서한은 “이 문제에 대해 수많은 연락이 있었음에도 우리가 아는 한 의미 있는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관료들이 터번과 종교를 조사하는 데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가정하더라도

밀수품이나 기타 안전상의 이유로 모자를 쓰고 터번을 압수하고 반환을 거부하는 것은 극단적이고 불필요한 접근입니다.”

CBP의 차별 금지 정책은 경찰관이 “시행을 수행하는 동안 개인의 종교적 신념을 인식해야 합니다.

품위 있고 존중하는 태도로 행동하십시오.” ACLU는 그렇게 하지 않음으로써 기관이 사람들이 고국에서 직면했을 수도 있는 종교적 박해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합니다.more news

시크교계 미국인에 대한 폭력은 최근 몇 년 동안 전국 청중을 사로 잡았으며 옹호자들은 9/11 테러 이후 터번의 악마화를 지적했습니다. 2021년 4월,

인디애나폴리스의 페덱스 공장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4명의 시크교도 노동자가 사망했다. 그 이후로 뉴욕시는 시크교도 주민들에 대한 여러 차례 공격을 받았으며, 그 중 다수는 터번을 벗는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ACLU의 서한은 “시크교도가 터번을 입을 권리를 거부하는 데에는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종교 활동에 대한 강력한 보호는 개인이 정부에 구금되어 있는 환경에서 매우 중요합니다. … Yuma 관리들은 터번이나 다른 종교적인 모자를 몰수하는 관행을 중단해야 합니다.”

서한은 “이 문제에 대해 수많은 연락이 있었음에도 우리가 아는 한 의미 있는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관료들이 터번과 종교적인 모자를 검사하는 데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다고 가정하더라도

밀수품 또는 기타 안전상의 이유로 터번을 압수하고 반환을 거부하는 것은 극단적이고 불필요한 접근입니다.”